김성연 - Sungyeon Kim

Sungyeon Kim explores the "boundary of body " and resets the relationship between herself, society, starting with questions about the organization. 

For Sungyeon Kim, "body" is sometimes treated as a physical substance, or as an extremely personal psychological phenomenon or social being.

In the work, miseens and objets play a role in connecting them, sometimes even expanding the segment of the body that is being divided. The question of existence and the question of aliveness leads to the question of others rather than being isolated by the question of one individual.

As a result, Sungyeon talks about the relationship with others that makes me realize that I exist and the relationship with the majority (community). The narrative of the "body" in the work goes through the process of establishing the body's own ontology in order to eliminate the possibility of myself being perceived as a divided being in this context. In this process, the body that is dealt with exists as a social product and in order to exist on its own, it looks at and recognizes the existence of others.

Objects that appear as a way of perceiving others capture the atmosphere (visible/non-visible) that occurs when my "body" and others' "body" encounter, and reveal or visualize forms that are extremely deep.  

As a medium of work, I conducting experiments on the way the work is delivered and the atmosphere and interaction between the audience by using performances, videos, installations, photographs, etc. that directly reveal it, choosing various media and breaking boundaries.

김성연은 “몸의 범주”에 대하여 탐구하며 이를 구성하는 것으로부터의 대한 질문을 시작으로 스스로와 타자, 사회의 범주와 관계를 재설정 한다. 

김성연에게 “몸”이란 때론 육체적인 물질로서의 몸으로서 다루어 지기도, 지극히 개인적인 심리현상이나 사회적인 존재로서 다루어지기도 한다.

작업에서 미장센들과 오브제들은 이를 잇는 역할을 하며 때론 오히려 분열되고 있는 몸의 범주를 확장 하기도 한다. 존재에 대한 질문과 살아있음 (aliveness) 에 관한 고찰은 한 개인에 대한 물음으로 고립 되기보다 되려 타인에 관한 고찰로 이어진다.

이로 인하여 김성연은 나 자신이 존재함을 인지하게 하는 타자와의 관계와 다수 (공동체) 와의 관계에 대한 관계성을 이야기한다. 작품에서 등장 하는 “몸” 의 서사는 이와 같은 맥락에서 나 자신이 분열된 존재로 인식될 수 있는 여지를 탈락시키기 위해 몸 자신의 존재론을 성립화 하는 과정을 거치게 된다. 이 과정에서 다루어지는 몸은 사회적인 산물로 존재하며 스스로 존재하기 위해 역으로 타인의 존재를 살피고 인식하게 된다.

타인을 인식하는 방법으로서 등장 하는 오브제들은 나의 “신체”와 타인의 “신체” 가 맞닥뜨렸을 때 발생하는 (가시적/비가시적) 기류를 포착하고 지극히 깊숙한 것을 드러내거나 보이지 않는 형태를 가시화한다.  

작업의 매체로는 이를 직접적으로 드러내는 움직임이 담긴 퍼포먼스와 영상, 설치, 사진 등을 사용하고, 자유로운 매체를 택하고 경계를 허묾으로서, 작품이 전달되는 방식과 이를 통한 관객들 사이의 기류 및 상호작용에 대한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Education

1999 

2014

2014~

2017

예원학교                    Yewon school - Fine art

서울예술고등학교       Seoul art high school - sculpture

2019~

2020

2017~

2021

Academy of Fine art in Prague - Intermedia 2 studio
 

한국예술종합학교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 - fine art  BA

Exhibitions 

2014. 9

2015. 2

2016. 7

2018. 6. 8

2019.6.12~14

Time of Sight - Seoul metro gallery. South Korea

Space - Songwon Art Center. Seoul. South Korea

Futuro - Gallery d'arte. New York

춤과 안무 Dance and Choreography - 한국예술종합학교 예술소극장, Seoul. South Korea

Photography and Holography - B104 gallery. Seoul. South Korea

2019.10.1~4

내가 나일 확률 - 복도갤러리 hallway gallery. South Korea

the probability that I'll be my own

2020.12.21~31

2021.9.29~10.3

Canverse 5th Exhibition (on/offline). Chosobooks. Seoul. S. Korea

23. 10. 2021 

Estrogenious Festival. Kraine Theater. New York, NY. USA 

11~12. 12. 2021

2022. 01. 4~16

She Walks the Air IIX. Revson Plaza. New York, NY. USA

2022. 23~28. 02. 

방학 숙제 Vacation Homework. - 플렛폼 팜파. Platform Pampa. Seoul. S. Korea

2022. 26. 02~31. 03.

Take-Off to Art-Space! (on/offline). Spatial(Metaverse) / erolpa. Seoul. 

2022. 18~20. 03.

방학 숙제 (앵콜전) Vacation Homework (encore). - 공간 일상. Place Stay Ilsang. Seoul. S.Korea

2022. 6. 04~1. 05. 

Out of Crosshair. Faction 팩션.  Seoul. S. Korea

2022. 07 

Veggie Love (upcoming). 175 gallery. Seoul. S. Korea

Workshop

2021

2021

Between Skin (Co-Choreo-lab 선정) . 서울무용센터Seoul Dance Center. Seoul. South Korea 

김성연 X TDCC, 몸&꿈 워크샵  (Body&Dream Workshop)

Bibliography

2020

Publish

2021

Film

2019

2019

2019

2019

2020

데구르르 쩍 풍덩 / watermelon - art director, makeup

The Show Must Go On - art director

​세개의 나이/ Three different ages - art director

영감/Old man - art director

Contact 

  • Instagram

Mangdoongjjang

  • Sungyeon Kim

Sungyeon Kim